2000년 11월에 노스모크를 만들었습니다. 국내의 많은 노스모키안의 도움으로 위키 씨앗을 퍼뜨릴 수 있었습니다. "위키 정신"에 대해 일종의 사명감을 가졌던 때도 있었습니다. 제게 있어 위키라는 것은 저를 구성하는 큰 요소입니다. 나를 만든 소프트웨어라고 할까요.

작년 4월, 5월 두달간 애자일 방법론 교육을 했었던 오픈마루에서 8월달에 다시 연락이 왔습니다. 몇 개의 후보 프로젝트 중에서 개인 위키가 선정되었다고 하시면서 제가 프로젝트에 참여해주기를 기대하셨습니다. 제가 국내에 위키를 도입했고 또 위키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기 때문에 이 프로젝트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지 않겠냐고 하시더군요.

처음에는 제가 프로젝트 전체의 주도적인 역할(예컨대 PM)을 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는데(오픈마루 쪽에서도 그렇게 기대하신 분들이 계셨습니다), 점차 그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몇가지 개인적 사정상 서비스 오픈까지 참여가 어렵고 또 그나마 참여 기간 중에도 파트 타임으로 참여하는 상황에서는 그런 역할을 하는 것이 무리라고 생각이 되었죠. 그래서 저는 코치의 역할을 하려고 노력을 했습니다.

프로젝트 시작 시점인 8월초부터 10월 후반까지 함께 작업을 했습니다. 사발면(당시 프로젝트의 임시 이름) 멤버들과 함께 즐거운 경험을 많이 했습니다. 동시에 배운 것도 많았고요. 제가 개인적으로 위키에 바라는 것들 중에 일부는 이 서비스에 반영되기도 했고, 어떤 것들은 초점이 맞지 않아서 빠진 것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오픈마루분들(혹은 베타 테스터들)의 아이디어입니다. 저는 이 분들이 좋은 아이디어를 찾고 구체화할 수 있도록 북돋워드리는 일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10월 이후로 저는 베타테스터로 계속 스프링노트의 변화되는 모습을 지켜보고 경험해 보았습니다. 그러다가 오늘 드디어 스프링노트가 세상에 나왔습니다.  비록 제한된 몇 백명만이 경험할 수 있는 "클로즈드 베타" 단계이긴 하지만 시연 동영상을 통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번의 스프링노트는 제가 아는 한 국내 최초의 개인 위키 서비스입니다. 국내 기업에서 개발한 첫 위키 서비스입니다(위키를 이용한 서비스가 국내 포털 업체에서 개발된 적은 있었으나 서비스의 초점이 위키였다고 생각되지 않아서 제외했습니다). 제가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또 뜻 깊습니다. 작년 10월이 생각나는군요. 미국에 갔을 때 위키의 아버지 워드 커닝햄에게 스프링노트를 소개했습니다. 흥미로워하시더군요. 언어적 문제만 없었으면 베타 테스터로 초청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늘 자기만의 위키를 갖고 싶었지만 서버가 없어서, 혹은 컴퓨터를 잘 몰라서 직접 설치해 쓸 수 없었던 분들은 이제 한을 푸실 수 있습니다.

잘 만든 서비스입니다. 하지만 약점도 있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약점은 1) 왜 이걸 써야하는가가 뚜렷하게 전달되지 않는다, 그리고 2) 암묵적 지식이 너무 많다는 점입니다. 두가지가 사실 연결되어 있습니다. 스프링노트는 도구를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왜(WHY)나 무엇을 위해(FOR WHAT)는 별로 이야기하고 있지 못합니다. 이야기하더라도 아직은 충분히 전달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예컨대, 예쁜 노트와 값비싼 만년필을 샀는데 막상 사놓고 보니 뭘 적어야 좋을지 생각이 나지 않는 겁니다.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요? 스프링노트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서 "가치있는 사용 패턴"(방법적, 형식적, 내용적인 면 모두에서)을 많이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러한 가치있는, 또는 유용한 패턴들을 발굴해서, 비숙련자나 초보자도 그런 패턴을 구사할 수 있도록 유도해주는 것이 한 가지 방법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패턴 공동체도 한 가지 방법이 될 것입니다

'정보공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3D Floating System  (0) 2007.04.04
국내 첫 개인 위키 서비스 스프링노트  (0) 2007.03.23
PC를 청소해보자  (0) 2007.03.03
그래픽카드 성능보는법  (0) 2007.02.1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